뉴스룸

지속적인 소재 개발과 바이오 인재 양성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기업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의 상세내역 확인

보도자료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 등의 정보를 목록으로 제공하고 있다.

㈜에이치앤비나인 기능성 필러 리제닌, 보건복지부 바이오헬스 투자 인프라 연계형 R&D 사업 선정
작성자 관리자 조회 330
작성일 2021-02-10
첨부

㈜에이치앤비나인 ‘리제닌’, 보건복지부 R&D 사업 선정…3년 이내 상용화 목표

입력 :2020-07-29 15:48ㅣ 수정 : 2020-07-29 15:48





㈜에이치앤비나인은 자사의 조직재생 기능성 필러 ‘리제닌’이 보건복지부 주관 2020 바이오헬스 투자 인프라 연계형 R&D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에이치앤비나인은 충북 오송생명과학단지에 위치한 바이오소재 R&D기업으로 최근 독자적 바이오 소재 개발 플랫폼 기술을 선보이면서 바이오소재 개발 업계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에이치앤비나인은 향후 국비 21억 원 규모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게 된다. 사업 과제로 선정된 ‘리제닌’은 천연물 유래 펩타이드 기반 펩티도미메틱 소재가 적용된 조직재생 기능성 필러로 현재 3년 이내 상용화를 목표로 제품을 개발 중에 있다.

또한 지난 6월 식약처 융복합 의료제품 허가를 위해 이미 본격적인 전임상 단계에 돌입했으며 관련 소재는 특허 출원을 완료한 상태다.

에이치앤비나인은 필러, 창상피복제를 시작으로 단계별 신약개발 및 신약재창출 등을 통해 블록버스터 시장에 진출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자사의 기업부설연구소를 확장 및 세분화하는 등 독자 플랫폼 기술 기반의 바이오소재 분야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현재 기업부설연구소는 김재환 박사(전 서울대학교 의학연구원 연구교수, 전 MD Anderson Cancer Center 연구원), 김봉우 박사(고려대학교 연구교수), 임지헌 박사(전 삼성의료원 줄기세포 재생의학 연구소 책임연구원) 등 핵심 연구원 3명을 중심으로 운영중이다.

유재덕 에이치앤비나인 대표는 “자사의 독자적인 바이오 소재 개발 플랫폼은 무한한 확장성을 바탕으로 의료기기, 의약품 등에 적용할 수 있는 펩타이드를 포함한 다양한 소재의 파이프라인을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에이치앤비나인은 최근 증시 상장 및 투자, 재무를 총괄할 CFO로 DB금융투자, SK증권, 메리츠증권에서 업무 경력을 갖춘 김형년 상무를 영입하는 등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보도자료 링크: http://115.20.228.135/checkout3/alert?Culture=1042&AlertSiteInfo=0ae81a59cf5b802602c73fd3e1e9e7a0%7Cwww.seoul.co.kr%7C%2Fnews%2FnewsView.php%3Fid%3D20200729500142%26wlog_tag3%3Dnaver%7C%EB%89%B4%EC%8A%A4%7CCategory%7CWarning%7C7%7C1124%7C20062900%7C15%7C116131f44db07990%7C3%7CUSER%7C230&AlertSiteInfoDigest=e207162179e197cc44894e8ddd9b2ca530f6fdc2ea7f41a9324fc3d0ab573b53
http://115.20.228.135/checkout3/alert/?Culture=1042&AlertSiteInfo=aa0f35892056959a0428a22753fbca8e%7Cdaily.hankooki.com%7C%2Flpage%2Feconomy%2F202007%2Fdh20200729160855138060.htm%3Fs_ref%3Dnv%7C%EB%89%B4%EC%8A%A4%7CCategory%7CWarning%7C7%7C1124%7C20062900%7C15%7C116131f44db07990%7C3%7CUSER%7C230&AlertSiteInfoDigest=126e6d03c920579a98d025667a052937146677a8613352ee95793bea9a111d23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007291690a